2011년부터 한국 법이 개정되어, 법이 정한 한국인에게 다른 나라 국적 취득 및 유지를 허용하고 있다. 재미 동포와 직접 관련되는 것으로 65세가 되면 한국에 입국하여, 미국 시민권 포기 없이 한국에서 거주할 수 있다. 공고에 따르면, 한국 내에서 외국인 행세를 하지 않을 것을 서약하면, 내국인과 같은 (예로 납세의무), 그에 따르는 권리 (예로 참정권)가 부여된다. 이제 시행되니 구체적인 절차는 두고 지켜보아야 하겠지만, 한국 정부는 필요한 조치를 했다고 본다. 

이미 국제화로 상품 교역에서는 국경 개념이 많이 축소되어, 상품은 수요만 있으면 세계 어느 나라에도 흘러갈 수 있다. 사람의 이동에는 다소 제한이 있지만, 상품이 가는 곳에는 사람이 가기 마련이고 또 많은 다국적 기업에 종사하는 분은 세계 곳곳에서 일한다. 이분들은 자연스레 편의에 따라 체재국 국적을 취득하게 된다. 이는 결코 조국을 등지는 것도 아니고, 또 버리는 것도 아니다. 어쩌면 역설적으로 조국을 사랑하는 다른 식의 표현일 수도 있다. 

 노후의 바른 생활.jpg어느 곳에서도 뿌리를 내리고 당당하게 잘 사는 것이 바로 애국이다. 몇 십 년 영주권을 가지고 미국에 거주하는 동포를 간혹 본다. 떠난 조국에 대한 의리일 수도 있고 미련일 수도 있지만, 9.11 사건 이후로는 영주권으로 미국에 사는 것이 다소 불편하다. 나아가서 많은 동포가 자영업에 종사하는데, 만약 사건 사고에 연류되면, 영주권자는 어디까지나 외국인이니 예기치 않은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 

복수 국적이 허용됨에 따라 이제 65세가 되면 은퇴 후 한국에 가서 생활할 수 있는데, 어떤 장점이 있는지 알아보자. 

의료 혜택
미국에서는 65세가 되면 건강보험 메디케어가 주어지고, 원하면 사회 보장 연금(흔히 말하는 SSA 연금)을 신청하여 받을 수 있다. 메디케어는 매달 약 $100 보험료를 내야 하고 또 미국 내 의료시설을 이용해야 한다. 따라서 미국을 떠나 외국 즉 한국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비록 한국에서는 메디케어를 사용할 수 없지만, 재미동포는 두 나라 의료 제도를 잘 이용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첨단 의료 기술은 항상 미국에 있다. 이는 아마 변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가 사는데 이런 첨단 기술이 항상 필요한 것은 아니다. 

재미동포가 한국에 영주 귀국을 하면, 쉽게 한국 건강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알다시피 일반 건강검진은 한국 병원이 체계적으로 잘 하고 있다. 한국 의료진의 기술이나 진료 효과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그러니 한국에서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고 사소한 질병은 한국에서 치료를 받으면 된다. 

만약 중병이 있으면, 그때 미국에 오면 된다. 메디케어를 계속 유지하는데 한 달에 $100 정도이니, 비록 한국에 있어도 살려둠으로써 이런 절박한 상황이 생기면 긴요하게 사용할 수 있다. 참고로 한국에서는 많은 재산이 있거나 “무소유”를 설파하던 모 스님 같은 저명인만이 이런 값비싼 의료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또 다른 한국 의료시설의 장점은 도우미를 저렴한 비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메디케어는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치료를 받는데 유용하지, 거동이 불편할 때 치료 목적이 아닌 일상 가사에 필요한 도우미를 고용하면 자기 부담이다. 또 치료 목적으로 간호사, 보조원 혹은 물리 치료사를 이용하면 그 비용이 터무니없이 비싸다. 

예로, 내가 허리가 아파 물리 치료사로부터 운동요법을 며칠 배웠는데 한 시간에 $100 이상 청구했다. 이런 비싼 비용은 미국의 잘못된 의료제도에 연유된 것이며, 같은 돈이면 한국에서 훨씬 싼 비용으로 좋은 도우미를 활용할 수 있다. 

다른 예로, 거동이 불편해 요양원 같은 곳에서 지내야 할 상황이면, 미국의 일반 널싱홈에 지급하는 비용의 절반이면 한국에서는 최고 시설에서 생활할 수 있다. 따라서 위중한 병이 아니면, 한국 의료제도로 대부분의 건강 문제를 저렴한 비용으로 해결할 수 있다.